관광 전담기구 내년 설립… 광주·전남 지역 관광산업 탄력 붙나
관광 전담기구 내년 설립… 광주·전남 지역 관광산업 탄력 붙나
  • 투데이뉴스코리아
  • 승인 2019.05.2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내달 용역 결과 나오면 속도...
문화중심도시로써 시내면세점 연계 관광활성화 기대 된다.
전남은 재단형태로 내년 1월 설립

전국 각 지자체가 미래먹거리 사업으로 관광산업 육성에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와 전남도의 관광정책을 총괄할 ‘관광전담기구’가 각각 내년에 설립될 예정이이서 귀추가 주목된다.

관광전담기구 설립은 민선7기 이용섭 시장과 김영록 지사의 공약사항이다. 출범 초기 시도상생 과제로 공동 관광공사 설립 추진도 검토했으나 서로의 입장차로 각자 추진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한국산업관계연구원에 의뢰한 ‘광주 관광전담기구’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결과가 6월말 나올 예정이다. 이 용역에는 전담기구 형태와 역할, 조직·인력·재정규모 등을 분석한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광주시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예비타당성 검토와 재정 분석, 재정 심사, 관련 조례 제정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 관광전담기구를 설립한다는 목표다. 공사형태가 될지, 출자출연기관(재단) 형태가 될지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관광전담기구가 설립되면 최근 기획재정부로부터 신규 특허를 따낸 시내면세점과 함께 지역 관광활성화와 도시브랜드 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산하기관 형태로 운영중인 광주관광컨벤션뷰로 조직을 확대해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전남도 역시 ‘관광객 6천만 시대’를 열어갈 총괄 컨트롤타워로 ‘전남 관광 전담기구’ 설립을 추진 중이다. 현 전남문화관광재단에서 ‘관광’ 부문을 분리시켜 출자출연기관인 ‘(가칭)전남관광재단’으로 설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지역관광 전담 기구 설립 방안 및 타당성 분석’ 연구용역을 진행해오고 있다. 그 결과가 다음 달 20일께 나올 예정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문화관광재단 내부조직 확대를 비롯해 공사 설립 등 여러 방안을 두고 검토한 결과, 재단을 설립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공사로 설립할 경우 정부 승인이 까다롭고 예산과 경영부담이 크다는 점이 작용했다.

전남도는 이 같은 방안을 담은 ‘기본 계획안’으로 지난달부터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그러나 행안부가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협의를 연장하면서 애초 이날 나올 예정이었던 최종 용역결과 발표도 연기했다.

전남도는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주민의견 수렴과 행안부 승인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출범시킬 계획이다.

한편, 현재 전국 17개 광역시 가운데 대부분의 지자체가 공사나 출자출연기관 형태로 관광전담기구를 설립, 운영 중이다. 부산과 인천·제주·대전·경기·경북도 등은 관광공사로, 서울은 출자출연기관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