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책임교육’ 초등학교에 자리 잡다
‘한글 책임교육’ 초등학교에 자리 잡다
  • 한경숙
  • 승인 2019.10.08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취학 아동 학부모와 함께하는 「한글 책임교육 공감 한마당」 개최

[투데이뉴스코리아]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세종교육청(교육감 최교진)과 함께 10월 8일(화)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한글 책임교육 공감 한마당’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미취학 아동 학부모들의 한글교육에 대한 궁금증과 걱정을 해소하는 소통의 자리로, 한글교육에 대한 학부모들의 경험담과 전문가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더불어 ‘초등학교 입학 준비하기’, ‘가정에서의 놀이교육’ 등 미취학 자녀를 둔 학부모를 위한 다양한 자료가 전시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2015 교육과정이 적용된 2017년부터 한글교육 시간을 확대하고 초등학교 1학년 1학기에 한글교육 시간 집중 배치하여 1학년 때 모든 학생들이 한글을 해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한글 책임교육’ 주요 내용 >
(교육과정) 한글교육 시간 확대 27시간(2009 개정) → 68시간(2015 개정)
(국어교과서) 1학년 1학기 한글교육 시간 집중(51차시) 배치
(한글 또박또박) 5분 만에 한글해득 수준 진단, 학생 수준별 맞춤학습을 제공하는「한글학습 지원 웹(Web)기반 프로그램」
(학습활동) 1학년 1학기에는 무리한 받아쓰기, 알림장 쓰기, 일기쓰기 지양

또한, 2018년부터 웹기반 한글학습지원 프로그램인 ‘한글 또박또박’을 도입하여 학생별 한글해득 수준을 진단하고 모든 아이들에게 1:1로 수준별 맞춤학습을 제공하고 있다.

학부모도 자녀의 한글 해득 수준이 기록된 ‘한글 또박또박’의 ‘성장결과지’를 받아봄으로써 자녀의 한글 학습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교육부는 한글 해득 수준에서 더 나아가 학생들이 기본적인 어휘지식을 갖추고, 문장을 자연스럽게 읽을 수 있는 능력인 ‘읽기 유창성’ 수준까지 한글 책임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내년부터는 ‘한글 또박또박’에 ‘읽기 유창성’ 진단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