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튤린 성분 ‘항암물질 발견’황칠나무 산업화 가속도
베튤린 성분 ‘항암물질 발견’황칠나무 산업화 가속도
  • 박태우 기자
  • 승인 2019.10.2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산임자원연구소, 베튤린 성분 발견 특허출원
12월 채취시 가장 많아 …차가버섯 함유량 1.5배
안식향(eudesmane) 향기성분도 확인
다산 정약용 선생의 〈황칠(黃漆)〉이란 시
다산 정약용 선생의 〈황칠(黃漆)〉이란 시 ,전통 칠은 옻나무 진에서 얻어지는 옻으로 짙은 적갈색, 칠공예의 한 기법으로 황금빛이 나는 황칠이 있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는 황칠나무 산업화 연구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항암효능이 있는 베튤린(Betulin) 성분이 차가버섯의 함유량보다 1.5배 많은 것을 확인,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베튤린은 차가버섯의 주요 성분이다. 항암, 항산화, 기초 면역력 증진 등의 작용을 한다.

황칠나무는 전남지역 3100ha에 분포하고 있다. 천연림 870ha, 인공림 2230ha. 전국 천연림의 99%가 전남에 자생하고 있다. 오갈피와 같은 파낙스(Panax) 계열의 상록활엽수로 나무인삼이라고도 불리는 수종이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그동안 수행한 황칠나무 기능성 연구 결과에 따르면 채취 시기 및 부위에 따라 기능성분인 베타-시토스테롤(β-sitosterol)의 함량이 달라졌다.

월별로 12월에 채취한 황칠잎에서 가장 많은 양을 함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안식향(eudesmane)이라는 향기성분도 확인됐다. 안식향의 성분분석 결과 베타 셀리넨(25%), 알파 셀리넨(24%) 등의 성분이 약 50%를 차지하는 것을 확인됐다.

베타시토스테롤은 콜레스테롤을 감소시켜 동맥경화를 예방하고, 간기능 개선, 면역력 향상, 항암 등의 효능이 있다. 안식향 성분은 사람의 신경을 안정시키고 우울증 치료에도 도움을 준다.

황칠잎을 황국균(Aspergillus oryzae)으로 발효시킨 결과 황칠나무에 거의 존재하지 않은 테아플라빈-3-갈레이트은 57, 살리실산은 9, 미리세린은 16배가 각각 늘어나는 것이 확인됐다.

테아플라빈-3-갈레이트는 식중독 원인균인 살모넬라균과 슈도모나스균의 생육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어 황칠나무 발효추출물이 농도 의존적으로 식중독 원인균의 생육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한 셈이다.

오득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임업시험과장은 황칠진액, 황칠차, 황칠공진단 등 다양한 가공상품이 개발되고 있지만, 황칠나무의 대량 소비를 위한 상품 개발은 미흡한 실정이라며 앞으로 활용 분야를 더욱 넓히고 전남지역 산업체에 기술이전을 하는 등 황칠의 고부가가치 산업화에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그동안 황칠 연구를 통해 국내외 학술 발표 5, 제품화 4, 지식재산권 7건 등을 확보했다. 지난 16일 한국임업진흥원 주관 산림과학기술 분야 우수기술설명회에 참석해 우수 기술을 알리는 등 다양한 방면의 융복합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분류 산형화목 > 두릅나무과 > 황칠나무속 꽃색 백색 크기 높이 15m 학명 Dendropanax morbiferus H.Lev. 꽃말 효자 개화기 6월이다.

그대 아니 보았더냐 궁복산 가득한 황금빛 액
맑고 고와 반짝 반짝 빛이 나네
껍질 벗겨 즙을 받기 옻칠 받듯 하네
아름드리나무에서 겨우 한잔 넘칠 정도
상자에 칠을 하면 검붉은 색 없어지나니
잘 익은 치자나무 어찌 이와 견줄소냐······

다산 정약용 선생의 〈황칠(黃漆)〉이란 시를 송재소 교수가 번역한 일부 내용이다. 우리나라의 전통 칠은 옻나무 진에서 얻어지는 옻으로 짙은 적갈색을 내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지금은 없어져 버린 칠공예의 한 기법으로 황금빛이 나는 황칠이 있었다. 부와 권력의 상징인 황금빛을 낼 수 있는 황칠은 바로 황칠나무에서 얻어진다. 일부에서는 황금으로 도금한 것 같다 하여 아예 금칠(金漆)이라 부르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