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한 궁중무용
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한 궁중무용
  • 최현미
  • 승인 2019.11.06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 / 10.29.~11.6. 국립무형유산원

[투데이뉴스코리아]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지난 10월 29일부터 우즈베키스탄 중앙 고려인문화협회 소속 3개 무용단의 단원 12명을 초청하여 11월 6일까지 2019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재외동포(고려인) 전통예술인들을 초청하여 우리 무형문화재 전승역량을 강화하며 재외동포 사회에 무형유산을 널리 보급하기 위해 지원하는 국립무형유산원의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이번 연수에는 특별히, 올해 4월 19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진행한 한국-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환영공연에서 ‘학연화대합설무(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를 선보인 우즈베키스탄 중앙 고려인문화협회 소속 3개 무용단 ‘장미.나피스.아사달’의 무용단원들을 초청해 연수의 의미를 더했다. 이들 무용단은 현재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의 전통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초청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과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서울)에서 학연화대합설무 이수자(이화정·복미경)에게 직접 지도를 받고 있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전승자들과 함께하는 현장학습을 병행하고 있으며, 학연화대합설무 이흥구 보유자의 특강으로 해당 종목의 역사와 전승양성 과정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초청받은 ‘장미 무용단’ 단장 김예브게니야(43세, 여)는 “지난 4월 양국 정상회담 공연은 무용단원들에게는 고국을 이해하고 한민족의 의미를 되새기는 소중한 기회였다. 이번 연수에서 배운 것들을 더 갈고 닦아 앞으로의 공연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연수과정을 마친 연수생들은 오는 5일 오후 2시, 국립무형유산원 소공연장에서 결과 발표회를 개최한다. 그간 배운 학연화대합설무와 우즈베키스탄 전통춤 등을 전주시 다문화센터 등 지역민들 앞에서 선보일 예정으로 국.내외 전통 문화예술을 지역민과 누리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을 관람하고자 희망하는 단체나 개인은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진흥과(☎063-280-1526)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초청연수가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후세대들에게 무형유산의 길라잡이가 되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정부 혁신 정책의 하나인 재외동포 고려인들과의 문화교류 지원에 앞장설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