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월드컵] 대한민국, 앙골라 꺾고 역대 세 번째 8강 진출
[U-17 월드컵] 대한민국, 앙골라 꺾고 역대 세 번째 8강 진출
  • 최태문 기자
  • 승인 2019.11.06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남자대표팀이 아프리카의 복병 앙골라를 꺾고 U-17 월드컵 역대 세 번째로 8강에 올랐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남자대표팀이 아프리카의 복병 앙골라를 꺾고 U-17 월드컵 역대 세 번째로 8강에 올랐다.

U-17 남자대표팀은 6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에스타지우 올림피코에서 열린 앙골라와의 2019 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최민서의 선제 결승골을 잘 지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1987년, 2009년 대회에 이어 통산 세 번째로 8강 진출을 달성했다. 한국은 오는 11일 오전 8시 일본-멕시코전 승자와 8강전을 치른다.

김정수 감독은 그동안 교체로 투입했던 정상빈을 처음으로 선발 출전시켰다. 역습 상황에서 정상빈의 스피드를 활용한 공격을 하겠다는 계획이었다. 포메이션은 칠레전과 마찬가지로 4-3-3이었다. 골문은 주장 신송훈(금호고)이 지키고, 포백은 이태석(오산고)-이한범(보인고)-홍성욱(부경고)-손호준(매탄고)이 맡았다. 중원은 오재혁, 윤석주(이상 포항제철고), 백상훈(오산고)이 포진했고, 전방에서는 김륜성, 최민서(이상 포항제철고), 정상빈(매탄고)이 상대 골문을 노렸다.

양 팀은 전반에 조심스러운 탐색전을 벌였다. 상대의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도, 앙골라도 무리하게 공격을 전개하기보다 수비에 치중하는 모습이었다. 한국은 상대가 측면에서 볼을 잡았을 때 적극적인 협력수비를 펼쳐 볼을 따냈으나 전진패스가 부정확해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조용하던 경기는 전반 33분 한국의 선제골로 뜨거워졌다. 최민서가 문전 왼쪽에서 멋진 오른발 발리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상대 진영에서 앙골라의 패스를 최민서가 차단했고, 이 공이 오재혁을 거쳐 정상빈에게 연결됐다. 정상빈이 시도한 슈팅이 상대 골키퍼 맞고 위로 뜨자 문전으로 쇄도한 최민서가 뛰어올라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 선제골을 내준 앙골라가 맹렬한 기세로 반격에 나섰지만 한국은 전반에는 동점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1-0으로 앞선 한국은 후반에 앙골라에 주도권을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나 한국은 위협적인 앙골라의 윙어에 대비해 측면 공간을 틀어막는 동시에 커버 플레이를 통해 결정적인 슈팅 기회는 잘 내주지 않았다. 결국 앙골라는 롱볼 플레이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후반 막판 앙골라의 지니가 문전에서 시도한 헤더는 골키퍼 신송훈이 몸을 날려 막아냈다. 신송훈은 앙골라 카피타의 중거리슈팅도 잘 쳐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앙골라의 파상공세를 온 몸을 던져 막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