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은 오리라', 12월 12일 개봉
'그날은 오리라', 12월 12일 개봉
  • 최현미
  • 승인 2019.11.29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1년, 홍콩의 역사를 바꾼 영웅들의 감동실화

[투데이뉴스코리아]1970년대부터 지금까지 홍콩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허안화 감독의 그날은 오리라가 12월 12일 개봉을 확정 지은 가운데, 보도스틸 6종을 공개했다.

중화권을 대표하는 배우 주신, 펑위엔, 곽건화 주연의 그날은 오리라가 오는 12월 12일 개봉을 확정 짓고 시대배경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그날은 오리라는 1941년 홍콩의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군을 피해 독립 운동의 주요 인물들을 안전하게 대피시키려는 조직원들의 활약과 그들을 돕는 평범한 교사의 이야기를 그린 항일 대서사 드라마.

오락영화가 대부분인 홍콩 영화계에서 지금까지 자신의 작품세계를 꾸준히 유지하며 황금시대, 심플 라이프 등 예술성 높은 작품을 연출하고 있는 허안화 감독은 신작 그날은 오리라에서도 그녀만의 과장되지 않은 리얼한 작품세계를 여지없이 보여준다. 이렇게 거장 감독과 유명 중화권 배우들의 합작 그날은 오리라는 제 37회 홍콩 금상장영화제 감독상, 작품상, 여우조연상을 수상을 비롯해 전 세계 총 19개 영화제 출품, 27개부문 노미네이트, 17개 부문 수상의 쾌거를 이뤄냈다.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보도스틸 6종은 1941년 홍콩의 상황을 사실적으로 묘사하며, 당시 홍콩인들이 겪었던 사건들을 재조명해 가슴 아픈 역사를 떠올리게 한다. 작품속에서 홍콩의 독립을 위해 지식인들과 문화인들을 대피시키라는 임무를 맡은 리더 ‘류흑자’를 연기한 ‘펑위엔’의 모습은 우리나라의 의열단을 연상시키고 일본군을 단숨에 제압하는 그의 액션과 총격씬도 기대해 볼만한 컷들이 눈길을 끈다. 가족을 뒤로하고 유격대에 합류하게 된 평범한 교사 ‘란’의 이별 장면은 다시는 가족들을 보지 못할 수도 있는 슬픈 현실과 국가와 민족을 위한 결의가 돋보인다.

고향과 가족을 그리워하는 의미를 지닌 시 ‘수조가두(사패)’의 한 구절 ‘明月幾時有 (명월기시유)’를 원제로 하는 이번 작품은 우리나라의 일제강점기 시대를 떠올리게 만들면서 관객들에게 더 감동적으로 다가올 전망이다. 시대가 만든 인물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보도 스틸 6종을 공개한 역사 드라마 그날은 오리라는 오는 12월 12일 개봉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