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파크 판매제품, 피규어.구체관절인형 등 17개 제품 리콜 명령
테마파크 판매제품, 피규어.구체관절인형 등 17개 제품 리콜 명령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1.29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표원, 어린이제품 369개 제품 안전성조사 결과 발표

[투데이뉴스코리아]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테마파크(아쿠아리움, 놀이공원 등)에서 판매되는 어린이용 완구, 의류 등 제품, 최근 유행하는 피규어.구체관절인형(완구) 등 어린이제품 6개 품목 369개 제품에 대해 10 ~ 11월간 안전성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 결과, 17개 제품이 유해물질 함유량 등에서 법정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되어 해당 제품에 대해 수거등의 명령(제품안전기본법 제11조, 어린이제품 안전특별법 제6조)조치를 하였다.

또한, 안전기준에는 적합했으나, KC마크, 제조년월 등의 표시 의무를 위반한 56개 제품에도 개선조치 권고를 하였다.

국표원은 이번 리콜 명령을 내린 17개 제품의 판매를 원천 차단조치하기 위해 11.29일자로 제품안전정보센터() 및 행복드림()에 제품정보를 공개하고, 제품안전 국제공조 일환으로 OECD 글로벌리콜포털(globalrecalls.oecd.org)에 등록하였다.

이와 함께 전국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등록하면서, 소비자·시민단체 및 품목별 유관부처와 연계하여 리콜정보 공유 등의 홍보강화로 리콜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국표원은 수거되지 않은 리콜제품이 발견되면 국민신문고 또는 한국제품안전관리원(02-1833-4010)으로 신고해 줄 것과 리콜제품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제조.수입·판매사업자로부터 수리·교환·환불 등의 조치를 받을 것을 당부하였다.

한편, 국표원은 어린이제품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통해 유해물질 함유량 기준치 초과 등 안전기준 부적합 제품에 대해 지속적으로 리콜조치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어린이제품이 지속 적발되는 등 위해제품이 근절되지 않고 유통되고 있어,향후에도 안전에 취약한 어린이가 사용하는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